더샵과 리슈빌이 만나 대전의 자부심이 되다.